시사

시사 > 전체기사

“먹고살기 힘들어서”…‘과자 1봉 7만원’ 상인 사과

경북 영양군 시장 '옛날 과자 바가지' 논란. KBS 2TV '1박 2일' 방송화면 캡처

경북 영양군을 방문한 예능 프로그램 ‘1박2일’(KBS2) 출연자들에게 옛날과자 한 봉지(1.5kg)를 7만원에 판매해 ‘바가지’ 논란에 휩싸인 시장 상인이 “코로나19로 인해 먹고살기 힘들어 과자 단가를 높게 책정했다”며 사과했다.

‘영양 산나물 축제에서 과자 팔던 상인’이라고 밝힌 A씨는 6일 영양군청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글을 올려 “변명하지 않겠다”면서 “코로나로 인해 먹고살기 힘들어 과자 단가를 높게 책정했는데, 제 생각이 짧았다”고 밝혔다.

그는 “모든 상인 여러분과 1박2일 관계자들에게 죄송하다”며 “이런 일은 처음 겪어서 어떻게 (글을) 써야 할지 모르겠다. 진심이 전달됐으면 한다. 정말 죄송하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경북 영양군 시장 '옛날 과자 바가지' 논란 사과한 상인. 영양군청 홈페이지 캡처

앞서 같은 이름으로 전날 올라온 글에서는 “한 봉지 가격이 7만원이었다는 거짓된 지라시로 제 명예를 실추시켜 억울하다”고 주장했는데, 하루 만에 다소 입장 변화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A씨는 “어제 올린 글은 제 옆 상인이 (논란의 중심에 선 저를) 보기 딱하다며 올려줬는데 너무 급하게 올리다 보니 더욱 변명이 된 것 같다”고 했다.

전날 올라온 글에서 작성자는 “거짓된 이야기를 진실인 것처럼 공론화해 여기저기 퍼뜨리는 탓에 장사를 하지 못할 정도”라며 “정확한 진실을 말씀드리고자 한다. 1박2일 촬영 당시 가수 김종민 외 2명 총 3명이 가게를 방문했는데, 정확한 팩트는 옛날과자 중에서 고른 ‘세 봉지’ 금액이 총 7만원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한 봉지 가격이 7만원이라는 거짓된 지라시로 제 명예를 실추하고 사기꾼 누명을 씌웠다. 나아가 전체 야시장 상인들의 이미지까지 바닥으로 만들고 있다”면서 “1박2일같이 대단한 방송에서 제가 왜 돈 몇만 원 더 벌고자 명예까지 더럽혀가며 사기를 치겠나. 정말 억울하다”고 했다. 과자 무게당 가격은 “씨앗강정 100g당 4499원, 젤리 100g당 2999원, 전병 100g당 2999원”이라고 첨언했다.

경북 영양군 시장 '옛날 과자 바가지' 논란. KBS 2TV '1박 2일' 방송화면 캡처

하지만 네티즌 사이에서 해당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반발이 나오면서 논란은 더 커졌다. 지난 4일 방영된 ‘1박2일’에서 출연자들은 영양 전통시장에 마련된 공설시장을 방문했다가 해당 상점에서 옛날과자 일부를 시식한 뒤 생강과자, 땅콩과자, 젤리 등을 봉투에 담았다.

상인은 이 봉투를 저울에 달았는데 1.5kg 한 봉지에 6만8569원이라는 가격이 나왔다. 저울 단가는 100g당 4499원으로 설정돼 있었다. 여러 종류의 과자를 섞어서 담았는데 가장 단가가 높은 씨앗강정을 기준으로 무게를 달아 가격을 책정한 셈이다. 6만8000원대인데 상인이 “7만원”이라고 반올림해 높여 부른 점도 문제가 됐다. 게다가 방송에는 3봉지에 14만원을 받은 모습이 그대로 나왔다. 당초 상인은 3봉지에 21만원을 요구했다가 출연자들이 비싸다고 하자 ‘유명인이니 깎아주겠다’며 14만원을 불렀다.

영양군은 옛날과자 바가지 논란에 대해 대국민 사과까지 하기에 이르렀다. 영양군 측은 5일에 이어 6일 연이어 사과문을 내고 “앞서 배포한 해명자료에서 이번 일을 마치 외부 상인만의 문제인 것처럼 언급한 것에 대해 부적절했음을 인정하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본 사안은 영양군이 축제를 개최하면서 이동상인에 대한 적절한 관리가 이루어지지 않아 발생한 문제다.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국민 눈높이에 맞는 상거래 질서 확립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