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엄마가 여동생 돌보던 사이… 22층서 10살 아들 추락

아파트.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뉴시스 자료사진

경기도 안양시의 한 아파트 22층에서 10살 초등학생이 추락해 숨진 사고와 관련해, 아이의 어머니가 사고 사실을 모른 채 아들을 찾아다닌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6일 안양만안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19분쯤 안양 만안구 한 아파트 22층에 거주하던 초등학생 A군(10)이 4층 커뮤니티센터 건물 옥상으로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직후 A군의 어머니는 이러한 사실을 모른 채 집안에서 사라진 아이를 찾아다녔다고 한다.

아파트 주민들은 ‘꽝’하는 추락 소리를 듣고 A군을 발견해 119구급대에 신고했다.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된 A군은 치료를 받다 이날 오전 4시48분쯤 사망했다.

A군은 엄마가 어린 여동생을 돌보기 위해 잠시 다른 방에 들어간 사이 혼자 놀다가 주방 쪽의 열린 창문을 통해 추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아버지는 집에 없었다.

경찰은 해당 가구 내 설치된 홈캠 등을 통해 A군이 주방에 있는 식탁에 올라가는 모습을 확인했다. 실제 추락 장면은 찍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변사로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다.

최근 부모가 잠시 곁을 비운 사이 아동들이 집 창문 밖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자주 발생해 주의가 요망된다. 경기도 수원시에서는 이날 오후 3시30분쯤 빌라 건물 3층에서 2살 남자아이가 추락해 크게 다치는 사고가 있었다. 경찰은 부모가 2~3분가량 자리를 비운 사이 안방에서 놀던 아이가 서랍장으로 올라가 창문을 통해 떨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 아이는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