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 아파트, 21층 이상에도 ‘돌출개방형 발코니’ 생긴다

서울시, ‘서울특별시 건축물 심의기준’ 개정

돌출개방형 발코니가 설치된 공동주택. 서울시 제공.

서울 시내 21층 이상의 고층 아파트에서도 ‘돌출개방형 발코니’를 설치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21층 이상 고층아파트에도 ‘돌출개방형 발코니’를 설치할 수 있도록 ‘서울특별시 건축물 심의기준’을 개정했다고 7일 밝혔다. 기존에는 아파트 3층 이상부터 20층 이하까지만 돌출개방형 발코니를 설치할 수 있었는데, 앞으로는 21층 이상이어도 심의를 거쳐 설치할 수 있게 된다.

시 심의기준에 따르면 돌출개방형 발코니는 건물 외벽 면에서 일부가 돌출된 발코니로, 폭 1m 이상이면서 바로 위에 슬래브가 없는 구조를 말한다.

기준에 따르면 폭 2.5m 돌출된 형태의 발코니를 설치할 수 있다. 다만 발코니 둘레 길이의 50% 이상이 외부에 개방돼야 해 실내 공간으로 확장은 불가능하다.

서울시는 돌출개방형 발코니가 실내외를 연결하는 완충공간으로서 시민들을 위한 휴식 공간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했다. 유럽 등에서는 개방형 발코니가 홈카페나 정원, 운동 공간 등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그동안 많은 발코니가 거실이나 방 등 내부 공간으로 확장됐으나 코로나19를 겪으면서 바깥 공기를 즐기고 다양한 삶을 담아내는 외부공간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편리한 주거 공간과 매력적인 도시경관을 위해 건축 심의 기준을 지속해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