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켑카-미켈슨-존슨, PGA투어 복귀한다…PGA투어와 LIV골프 전격 통합

LIV골프 이적 선수 복귀 길 열어 둬
PGA와 LIV간 소송건도 모두 취하 해
최종 승자는 LIV 이적 선수라는 평

천문학적인 이적료를 받고 LIV 골프에서 활동중인 필 미켈슨. EPA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가 후원하는 LIV 골프가 출범 1년 만에 미국프로골프(PGA)투어와 통합에 전격 합의했다.

PGA투어와 PIF, DP 월드투어(옛 유러피언투어)는 7일 공동 성명을 통해 “골프라는 종목을 전 세계적으로 통합하기 위한 획기적인 합의를 이뤘다”고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LIV 골프를 포함한 PIF의 골프 관련 사업적 권리를 PGA투어와 DP 월드투어의 사업 권리와 결합해 새로운 공동 소유 영리 법인으로 이전하기로 했다”며 “새 법인은 세계 최고의 선수들의 경쟁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6월 출범한 LIV 골프는 PGA투어, DP 월드투어와 한 식구가 됐다. PGA투어와 LIV 골프는 올해 남은 일정은 예정대로 소화하기로 했다.

LIV 골프 출범으로 세계 남자 골프는 엄청난 대립 양상을 보였다. LIV 골프로 넘어간 선수들을 향한 타이거 우즈(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 옛 동료들의 비난과 팬들의 싸늘한 반응이 쏟아졌다.

PGA투어는 LIV로 넘어간 선수들의 PGA투어 대회 출전을 금지시켰고 해당 선수들은 소송전으로 대치했다. 라이더컵, 프레지던츠컵 등 주요 남자 골프 대항전 출전도 금지시켰다.
제이 모너핸 PGA투어 커미셔너. EPA연합뉴스

그러나 이번 합의로 PGA투어와 LIV 골프는 그동안 소송도 모두 취하하기로 했다.

세 단체는 “PIF가 새로운 법인의 성장과 성공을 촉진하기 위해 자본 투자를 할 예정”이라며 “아직 이름이 정해지지 않았지만 새 법인은 사업을 성장시키고, 더 많은 팬의 참여를 유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결국 이번 전격적 통합으로 최종 승자는 LIV 골프로 넘어간 선수들이라는 평이다. 거액의 이적료에다 상금 등을 이미 챙겼고 아무 일 없다는 듯 다시 PGA투어로 복귀할 수 있게 돼서다.

물론 손해가 없는 건 아니다. 지난 1년간 세계 랭킹 포인트를 얻지 못해 세계 랭킹이 다소 떨어진 것과 실추된 이미지다.

세 단체는 “2023시즌을 마친 뒤 PGA투어 또는 DP 월드투어 회원 자격 재신청을 희망하는 선수들을 위해 객관적이고 공정한 과정을 통해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LIV로 이적한 선수들의 복귀 길을 열어 놓겠다는 의미다.

모너핸 PGA투어 커미셔너는 “최근 2년간 혼란을 겪은 이후 오늘은 골프의 역사적인 날”이라며 “이 혁신적인 파트너십은 DP 월드투어, LIV와 결합을 통해 선수들에게 도움이 되는 조직을 만들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PGA투어와 LIV 골프, DP 월드투어는 “세부적인 내용들은 정해지는 대로 다시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