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상사 살해하러 간다” 셀프 문자 신고한 50대

50대 남성 ‘살인예비’ 혐의로 집행유예 선고


“직장 상사를 살해하러 간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경찰에 직접 보낸 뒤 실제로 흉기를 들고 피해자를 찾아간 50대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5단독 김정헌 판사는 살인예비 혐의로 기소된 A씨(51)에게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월 22일 오전 9시17분쯤 직장 상사인 피해자 B씨(54)를 살해하겠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A씨의 자진 신고 내용은 허위가 아니었다. A씨는 실제 흉기를 들고 B씨를 찾아갔다. 하지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약 20분 만에 붙잡혔다.

A씨는 자신이 호감을 갖고 있던 동료 여직원 C씨에게 직장 상사인 B씨가 사적인 만남을 강요한다고 생각해 범행을 저질렀다. 술을 마시던 A씨는 C씨에게 전화를 걸어 “우리를 힘들게 하는데 내가 도와주겠다. B가 죽으면 다 끝난다. 한 7년 살다 나오면 된다”는 등 B씨를 살해할 것처럼 말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김 판사는 “스스로 자신의 범행을 신고한 점, 2개월가량 구금돼 있으면서 잘못을 반성하는 점, 피해자와 합의해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해 양형했다”고 밝혔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