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힘, 野 오염수 장외집회에 “광우병 같은 괴담 선동”

민주당, 3일 부산 규탄대회서 “윤석열 심판하자” 주장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3일 부산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반대 영남권 규탄대회를 개최한 것을 두고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광우병 사태와 똑같은 괴담 선동”이라고 규정했다.

윤 원내대표는 7일 오전 국회에서 당정이 참여하는 ‘우리바다지키기 검증TF 확대회의’에 참석해 민주당의 장외집회를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야당은 과학적 근거를 무시하고 여전히 검증되지 않는 내용으로 국민을 기만하고 있다”며 “지난 주말에도 민주당 지도부는 부산에서 장외투쟁을 벌이며 후쿠시마 오염수 특위로 우리 어민 다 죽는다며 증명되지도 않는 괴담을 주장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마치 미국산 쇠고기 먹으면 당장 광우병 걸리고 다 죽는다는 광우병 사태와 똑같은 모습”이라며 “생선과 해산물을 먹으면 위험해지고 소금값도 오를 것이라는 민주당의 주장에 과학적 근거가 어디 있느냐”고 따졌다.

이어 “심지어 (서균렬)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명예교수라는 분도 오염수 방류가 대한민국에 위험할 수 있다는 주장을 근거도 없이 반복하고 있다”며 “정작 최대 어민단체 한국연안어업인중앙연합회는 검증되지 않은 발언으로 어민들의 손해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이분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발했다. 괴담 선동이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인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서 교수의 근거도 없는 선동에 정부는 수쪽에 달하는 반박자료를 발표했다. 한 문장의 괴담 선동은 물 마시는 것보다 쉽지만 이를 반박하기 위해서는 수많은 검증과 증거가 필요하다는 것을 악용하는 선동정치의 피해는 결국 국민께 돌아간다”고 주장했다.

또 “국민의힘과 정부는 괴담과 선동이 아닌 과학과 검증이라는 힘든 길을 가기로 했다”며 “그것이 국민을 위해서는 더 올바른 길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는 지난 3일 부산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반대 영남권 규탄대회에 참여해 정부와 여당을 향해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이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은 오염수 방출은 절대 안 된다고 천명하라”며 “핵 방사능 물질이 바다에 섞여 있다면 누가 해운대 바다를 찾고, 향기 좋은 멍게를 누가 찾나”라고 말했다. 이날 규탄대회에서 야당 인사들은 “말 안 듣는 자들은 끌어내려야 한다”, “우리가 윤석열을 심판하자”고 발언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