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실뱀장어 불법 포획 무등록·무허가 어선 3척 적발

불법으로 포획·채취한 실뱀장어. 인천시 제공

인천시 특별사법경찰은 실뱀장어 자원보호를 위해 봄철 실뱀장어 불법조업 행위와 관련한 특별단속을 벌여 무등록 어선 및 무허가 실뱀장어 포획 어선 3척을 적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특별단속은 해양환경 변화 등 실뱀장어 남획에 따라 어획량 변동이 심해지면서 처벌 대비 불법 어업 소득이 높아 무허가 불법조업 행위가 끊이지 않고 있어 추진됐다. 또 실뱀장어 주 조업 시기인 4∼5월 관할 우점 항·포구를 중심으로 단속이 진행됐다.

단속 결과 무등록 어선을 이용해 실뱀장어를 포획·채취하거나 허가구역을 벗어난 무허가 조업, 허가받은 어구 통수(1∼2통) 사용량을 초과한 경우인 어구 규모 제한 위반 등 불법행위 3건이 적발됐다. 아울러 같은 기간 인천시 수산과와 옹진군에서는 실뱀장어를 제외한 무허가 통발 및 잠수기 어업, 어구실명제 위반 등 불법어업 행위 6건(어선 6척)도 적발해 특사경에 고발했다.

특사경은 시 수산과와 옹진군에서 고발한 6건을 포함해 총 어선 9척 및 어업인 10명을 수사해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또한 실뱀장어 불법 포획 행위로 적발된 어선 2척(무등록 어선 제외)은 행정처분할 수 있도록 관할 시·군·구로 통보할 방침이다.

수산업법에 따르면 어업허가를 받지 않거나(조업구역위반 포함) 등록을 하지 않고 수산업을 경영하는 경우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어구의 규모 등의 제한을 위반한 경우와 어구에 표시를 하지 아니한 경우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어선법은 등록하지 않은 어선을 사용한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정하고 있다.

안채명 특별사법경찰과장은 “매년 불법어업 지도단속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나 고질적 불법 어업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어업 질서 확립을 통한 수산자원 보호는 물론 시민 건강과 직결되는 안전한 먹거리 제공을 위해 지난 2월 신설된 농·축·수산물 원산지수사팀의 역량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140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