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돈봉투’ 송영길, 또 입구컷…“깡통폰 아닌 새 폰”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사건의 피의자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가 7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셀프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사건의 피의자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송영길 민주당 전 대표가 7일 두 번째 ‘셀프 출석’을 시도했지만, 검찰 거부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송 전 대표는 이날 오전 9시23분쯤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청사 안에서 수사팀에 면담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프랑스에 체류하던 송 전 대표는 돈봉투 의혹이 불거지던 지난 4월 24일 귀국했다.

그는 귀국 8일째인 지난달 2일에도 기습적으로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셀프 출석’했다가 출입증을 발급받지 못해 발길을 돌렸다.

이날 면담이 거부된 송 전 대표는 언론 포토라인에 서서 돈봉투 수사와 관련한 억울함을 토로했다.

특히 검찰에 ‘깡통폰’을 제출해 증거인멸을 시도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깡통폰이 아니다”며 적극 반박했다.

송 전 대표는 “(애초) 프랑스 갈 때 한국 휴대전화를 폐기했다”며 “왜냐면 프랑스에서 한국폰을 쓰면 전화 요금도 많이 나오고 스트리밍이 잘 안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프랑스에서 구글맵으로 약속장소 찾거나 할 때 프랑스폰이 아니면 불가능하다”며 “그래서 (프랑스) 학교에서 제공한 유심을 갖고 프랑스폰을 쓴 거고, 귀국해서 새로 휴대전화를 샀고 1주일 썼다”고 설명했다.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사건의 피의자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가 7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셀프 출석'해 발언하는 도중 취재진을 빤히 바라보고 있다. KBS 보도화면 캡처

이어 “그걸 (검찰이) 제출하래서 한 것”이라며 “단지 그것밖에 없다. 1주일 쓴 휴대전화를 제출한 걸 갖고 무슨 깡통폰이라고 말할 수 있겠나”라고 했다.

송 전 대표는 또 “(깡통폰 제출이 증거인멸이라는) 그런 논리라면 한동훈 법무부 장관부터 증거인멸죄로 처벌해야 한다”며 “자신에 대한 증거를 삭제한 것은 증거인멸죄가 되지 않는다는 게 대법원 판례”라고 했다.

송 전 대표는 취재진의 까칠한 질문이 계속되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돈봉투와 관련해 캠프 관계자에게 확인한 게 있느냐’는 질문에 “당연히 고생한 사람들에게 격려했다”고 답했다.

‘정확하게 격려한다는 게 어떤 말씀인가’라는 후속 질문이 이어지자 송 전 대표는 “그런 문제는 제가 여기서 얘기할 필요가 없다. (기자가) 검찰의 대변인이 돼서 질문하지 말라”고 했다.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사건의 피의자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가 7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셀프 출석'했다가 면담이 무산되자 발길을 돌리고 있다. 연합뉴스

송 전 대표는 돈봉투와 관련한 구체적인 질문에는 “구체적 사안은 법정서 다투도록 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또 ‘이재명 민주당 대표에게서 사건 관련해 연락받은 게 있나’는 질문에는 “전혀 없다”고 했다.

‘프랑스에서 귀국하는 과정에서 민주당으로부터 압박을 받은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는 “전혀 아니다 통화 한 번 한 적 없다”며 부인했다.

송 전 대표는 ‘셀프 출석’을 재시도한 이유에 대해서는 “검찰은 실시간 언론플레이 중인데, 저 송영길의 반론권은 어디서 확보할 수 있겠느냐”고 했다.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사건의 피의자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가 7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셀프 출석'했지만, 면담이 이뤄지지 않자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 전 대표는 기자회견 뒤 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김영철)는 2021년 5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무소속 윤관석·이성만 의원 등 경선캠프 관계자들이 송 전 대표를 당선시키려고 총 9400만원을 당내에 살포하는 과정에 송 전 대표가 공모한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검찰은 다른 관련자 조사를 마무리한 후 최종 수혜자로 지목된 송 전 대표를 소환하겠다는 입장이다. 실제 조사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