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너무 쉽게 도난 당해” 뉴욕도 현대차·기아 상대 소송

현대, 기아차를 타깃삼아 훔치는 챌린지 영상을 올려 온 '기아 보이즈' 추정 남성들이 차량 위로 올라탄 모습(왼쪽)과 '기아 보이즈' 범행 수법을 설명하는 모습(오른쪽). 틱톡 캡처

미국 뉴욕시가 잇단 차량 도난 사건을 이유로 현대차와 기아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로이터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시는 현대차와 기아가 절도하기 쉬운 차량을 판매해 미국법상 공공 불법방해와 의무 태만을 저질렀다면서 맨해튼에 있는 미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은 금액이 특정되지 않은 보상과 징벌적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현대차와 기아를 상대로 한 소송은 뉴욕시가 처음이 아니다. 샌디에이고와 볼티모어, 클리블랜드, 밀워키, 시애틀 등도 이 같은 소송을 냈다.

앞서 지난해 틱톡을 비롯한 소셜미디어에서 ‘엔진 이모빌라이저’가 없는 현대차와 기아 차량을 표적 삼아 훔치는 법을 알려주는 ‘기아보이즈’ 이름을 단 챌린지 영상이 미국 전역에 퍼지며 도난 사고가 잇달았다. 엔진 이모빌라이저는 자동차 키 손잡이 등에 특수암호가 내장된 칩을 넣어 도난을 방지하는 장치다.

이에 도난방지 장치가 없어 피해를 본 차량 소유자들은 현대차와 기아를 상대로 집단소송을 제기했다. 현대차와 기아 미국법인은 지난달 소송 제기자들에게 약 2억 달러(2700억원 상당)의 보상금을 지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집단소송 참가자 수는 정확히 공개되지 않았다. 현대차와 기아는 미국에서 판매된 2011∼2022년형 모델 약 900만대가 절도 범죄에 노출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산했다. 주로 푸시 버튼 시동 장치와 내부에 도난 방지 장치가 장착되지 않은 ‘기본 트림’ 또는 보급형 모델이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