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내 일기장 왜 버려” 잠자던 父 찔러 살해·신고한 30대

범행후 112 전화걸어 “내가 아버지 살해해” 자진 신고
경찰, 즉시 출동해 현행범 체포

국민일보DB

잠자던 부친을 잔혹하게 살해하고 자진 신고한 30대가 경찰에 검거됐다.

경기 안양만안경찰서는 잠자고 있는 부친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존속살해)로 30대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8시54분 안양시 만안구의 다세대주택에서 잠을 자던 60대 아버지 B씨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범행 후 112에 전화를 걸어 “내가 아버지를 살해했다”고 자진 신고했다.

경찰은 즉시 현장으로 출동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정신질환을 앓고 있었으며, 정신과 치료 전력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에서 “아버지가 나의 일기장을 버려서 화가 나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