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 엑스코서 열린 꽃박람회에 3만8000여명 다녀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제14회 대구꽃박람회 모습. 엑스코 제공

대구 엑스코는 제14회 대구꽃박람회(지난 2~4일)에 3만8000여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고 7일 밝혔다.

‘꽃의 힘(The Power of Flowers)’을 상징하는 대형 화훼작품이 전시된 ‘주제관’과 주제를 재해석한 화훼작품이 조성된 ‘청라상관’, 지방자치단체의 화훼문화를 알리기 위한 ‘지자체관’이 운영됐다. 야생화, 압화, 테라리움, 꽃꽂이, 다육식물, 원예치료 등이 각 주제에 맞춰 표현된 ‘일반 조성관’과 화훼 관련 상품을 체험·구매할 수 있는 ‘기업관(플라워 아울렛)’도 시민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역대 최대인 172개의 화훼 관련 단체·기업이 참가해 725 부스를 운영했다.

화훼인들의 실력을 겨루는 ‘대구생활화훼경진대회’를 비롯해 이케바나(일본식 꽃꽂이)전시회, 플라워 미디어아트, 힐링클래스, 힐링원예종합체험존, 쉽고 재미있는 다육아트, 꽃을 활용한 치유농업 활동 사례 등 다양한 부대행도 관람객들에게 볼거리와 즐거움을 선사했다.

엑스코 이상길 대표이사 사장은 “대구꽃박람회는 시민들의 휴식은 물론 생산·공급자와 소비자의 가교역할을 통해 꽃 소비 촉진에 기여하는 지역 최대 꽃 축제”라며 “내년에도 꽃박람회가 지역 화훼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고 화훼 네트워크 구축의 장으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