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스콘 공장서 3000ℓ 유류 유출…물고기 100마리 폐사


경기 양주시의 아스팔트 콘크리트(아스콘) 공장에서 유류가 하천으로 유출돼 100마리가 넘는 물고기가 폐사했다.

7일 양주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전 12시30분쯤 양주시 남면의 한 아스콘 공장 인근 하천에서 악취가 난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도착한 시와 소방당국은 아스콘 공장 탱크로리에서 부생유 3000ℓ(리터)가 하천으로 흘러 들어가 물고기가 100마리 이상 폐사한 것을 확인했다.

아스콘은 아스팔트와 모래·자갈 등을 결합한 건설 자재로 도로포장 등에 쓰인다. 부생유는 아스콘이 서로 붙지 않도록 만드는 용도로 사용된다.

당국은 6일 오후 5시쯤 사고 수습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누출 물질을 흡착하는 작업과 하천 하류 지점에 확산을 막기 위한 오일펜스 설치, 죽은 물고기 수거 작업 등이다.

양주시 관계자는 “죽은 물고기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독극물 반응 검사를 의뢰했다”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