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수처 최진홍 검사 사의…1기 13명 중 4명 남았다

뉴시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소속 평검사가 사직 의사를 밝혔다. 이로써 공수처 출범 당시 1기로 임용됐던 검사 13명 중 9명이 떠나게 됐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1부 소속 최진홍(42·사법연수원 39기) 검사가 최근 일신상의 이유로 사의를 표명했다.

최 검사는 2007년 제49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금융감독원에서 근무하다 2021년 공수처 출범 당시 합류했다.

최 검사의 사표가 수리되면 2021년 공수처 검사로 처음 임용된 13명 중 9명이 떠나고 4명만 남게 된다.

남은 1기 검사는 김송경(40기)·이종수(40기)·김숙정(변호사시험 1회)·허윤(변시 1회) 등 4명이다.

최 검사 사표까지 수리되면 공수처 현원은 정원(25명)보다 6명 부족한 19명으로 줄어들게 된다.

공수처는 “최 검사 퇴직 절차를 밟고 있다”며 “신규 채용 절차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