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우즈 아들’ 찰리, 주니어 대회서 8타차 우승

타이거 우즈와 아들 찰리. AP연합뉴스

‘부전자전’

‘골프황제’타이거 우즈(미국)의 아들 찰리(14)가 아버지가 지켜 보는 가운데 압도적 경기력으로 주니어 대회서 우승했다.

야후 스포츠 등 미국 언론은 찰리 우즈가 지난 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로열 팜 비치의 빌리지GC에서 열린 허리케인 주니어 골프 투어 메이저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고 7일 보도했다.

14-18세 부문에 출전한 찰리는 이틀간 36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치러진 대회에서 최종합계 1언더파를 적어내 정상을 차지했다. 2위 노아 맨리와는 무려 8타 차이의 완승으로 출전 선수 가운데 언더파는 찰리가 유일했다.

2년 전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또 다시 수술대에 오른 우즈도 아들의 경기를 보기 위해 대회장을 직접 찾았다. 우즈가 카트에 앉아 아들의 경기를 직접 관전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찰리는 2021년과 지난해 2년 연속 가족 대항 이벤트 대회 PNC 챔피언십에 아버지와 함께 출전, 빼어난 골프 실력을 과시하기도 했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