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자, 마을가는 대로’…경기도, 8~10일 ‘경기마을주간’


경기도와 경기도마을공동체지원센터가 8일부터 10일까지 사흘간 ‘2023 경기마을주간…가자, 마을가는 대로’를 경기도청 구청사와 남양주 등 5개 마을 현장에서 개최한다.

마을공동체는 육아, 교육, 일자리, 저출산, 청년, 노인, 주거환경 등 마을 공통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해 행복한 삶터를 만들어 가는 공동체로 주민 10명 이상으로 구성된다.

이번 행사는 마을공동체 활동의 사회적 가치를 확산하고, 마을 활동이 지속가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차원이다.

8일에는 개막식과 함께 ‘경기도민의 공익활동에 대한 사회적 가치 확산과 활동 인정에 관한 협약’, 경기도 작은도서관협의회가 주관하는 이야기 마당, 마을활동가의 사회적 노동과 보상에 관한 포럼이 열린다.

9일에는 마을이 만드는 기회와 가치를 주제로 정담회, 경기도의 주목할 만한 공동체 사례를 공유하는 ‘우리마을히어로’, 경기마을활동가 교류회가, 10일에는 마을공동체와 함께하는 공익활동 비영리스타트업 쇼케이스와 제4회 경기마을공동체 활동가의 날-마을뮤직페스티벌 등이 각각 준비됐다.

이와 함께 남양주 팔당마을위원회, 부천 꼽이마을, 성남 태평동문화벨트, 안산 울타리넘어, 동두천 턱거리마을 등 5곳 마을현장을 직접 방문해 마을이 간직한 자원과 공동체 활동에 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마을 탐방도 진행된다.

염태영 경기도 경제부지사는 “경기도는 흔들림 없이 우리 사회에 건강한 변화를 만들어 가는 도민들의 다양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도는 공모를 통해 올해 700여개 마을공동체를 선정, 1000만원씩 사업비를 지원하고 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