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마약 ‘야바’ 전국 유통·투약…태국인 82명 검거

태국인 밀수입책 등 49명 구속
3억2000만원 상당 마약류 압수

압수수색 과정에서 숨겨둔 마약을 찾아내는 경찰. 인천경찰청 제공

태국에서 건강기능식품으로 포장된 신종마약 ‘야바’를 국제우편으로 몰래 들여온 뒤 전국 각지로 유통하거나 매수·투약한 태국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향정 혐의로 마약 밀수입책 A씨(45)를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은 또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유통책 B씨(35) 등 48명을 구속하고 투약자 등 3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태국인인 이들은 지난해 1월부터 17개월간 태국에서 야바 1970정(시가 1억원 상당)을 국내로 들여온 뒤 충남 서산, 경기 화성, 전북 정읍 등 전국 각지에서 유통하거나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압수된 신종 마약 ‘야바’. 인천경찰청 제공

조사 결과 A씨는 태국에 거점을 두고 있는 밀수출 총책에게 소셜미디어(SNS) 메신저로 연락해 캡슐형 건강기능식품으로 포장된 야바를 국제우편으로 배송받아 국내 유통책들에게 넘겼다.

유통 과정에서는 위조된 외국인등록증과 운전면허증을 사용하고 다른 태국인 주거지로 야바가 든 국제우편을 배송받아 보관하는 등 검거와 수사에도 철저하게 대비했다.

유통책들은 SNS를 이용해 마약을 특정 장소에 뒀다가 찾아가게 하는 이른바 ‘던지기 수법’을 쓰거나 농·축산업 종사자 또는 일용직으로 일하는 태국인들과의 대면 거래로 1정당 3∼5만원에 야바를 판매했다.

마약류 유통·투약 혐의로 검거된 태국인 82명의 유통망 조직도. 인천경찰청 제공

경찰은 지난해 1월 야바를 판매하는 태국인이 있다는 첩보를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위장거래로 유통책 1명을 검거한 뒤 관련 SNS 메시지 등을 분석하고 국정원과 공조수사를 펼쳐 다른 유통책 및 매수·투약자를 순차적으로 검거했다.

경찰은 이들을 검거하는 과정에서 시가 3억2000만원 상당의 야바 4495정, 필로폰 97.32g, 대마 640g, 엑스터시 4정 등 마약을 비롯해 현금 1865만원도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국정원·인터폴과 공조해 국제우편 발송지를 추적, 태국 거점 총책 검거와 외국인 마약사범에 대한 첩보 수집·단속을 강화하고 마약 유통 확산을 방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141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