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한화 국내 최대 해상풍력 사업 ‘맞손’

강원도 동해시 LS전선 HVDC 전용 공장 전경. LS전선 제공

LS전선이 ‘신안우이 해상풍력사업’의 해저케이블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한화 건설부문이 추진하는 이 사업은 국내 최대 규모 해상풍력 프로젝트다. 전라남도 신안군 우이도 남동쪽 해역에 400MW급 발전단지를 건설한다. 지난해 기준 국내 해상풍력 누적 설치용량인 125MW의 세 배가 넘는 규모다.

LS전선은 이 사업에 필요한 해저케이블 일체를 2025년 하반기 공급하기로 했다. 계약 금액은 1000억원 대로 예상한다. 두 회사는 2026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세부 계약 내용을 둘러싼 협상에 바로 착수하기로 했다. LS전선 관계자는 “해상풍력 사업의 선두주자인 ㈜한화 건설 부문과 해저케이블 회사인 LS전선이 협력해 국내 해상풍력 산업 생태계를 지키게 됐다.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황민혁 기자 okj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