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진핑, 황사 심각성 인정…“中 생존과 발전에 도전”

“사막화 통제 개선됐지만 면적 넓어 관리 어려워”
‘비서실장’ 차이치 중앙판공청 주임 동행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6일 네이멍구자치구 바옌나오얼시 린허구의 국영 삼림농장을 시찰하는 모습. 신화통신 홈페이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황사의 주요 발원지 중 한 곳인 네이멍구자치구를 방문해 “사막화와 황사가 초래한 환경 재해가 중화민족의 생존에 도전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7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지난 5~6일 네이멍구자치구 바옌나오얼시의 자연보호구, 현대농업시범구, 삼림, 치수 공정 부문 등을 시찰했다. 시 주석은 황허 유역 최대 담수호인 우량수하이 일대를 불러본 뒤 “이 곳을 잘 관리하는 것이 중국 북부의 생태 안전을 보호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우량수하이는 황허의 수량 조절, 수질 정화, 홍수 방지 등의 기능을 담당하고 있다. 또 중국 북부의 여러 생태 작용이 합류하는 지역으로 수도 베이징과 톈진으로 모래 바람이 날리는 것을 막는 자연 장벽 역할을 하고 있다.

시 주석은 이어 린허구의 국영 삼림 농장을 찾아 “인류가 더 잘 생존하고 발전하기 위해서는 모래를 막고 사막을 개척해야 한다”며 “이는 돌을 굴리면서 산을 오르는 과정으로 조금만 긴장을 풀어도 반복된다”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6일 네이멍구자치구 바옌나오얼시에서 열린 사막화 방지 및 생태 관련 좌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신화통신 홈페이지

시 주석은 현지에서 열린 사막화 방지 및 생태 관련 좌담회에 참석해 “중국은 세계에서 사막화가 가장 심각한 국가 중 하나로 사막화된 지역은 경제적으로 낙후됐거나 소수민족 거주지와 연결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황사와 토양 손실로 인한 재해는 지역 경제 및 사회 발전을 제한하고 중화민족의 생존과 발전에 큰 도전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통상 중국에선 봄철 5, 6번 정도의 황사가 발생하지만 올해는 9번으로 빈도가 잦아졌다. 중국 네이멍구 고원과 고비 사막에서 발원한 황사는 북서풍을 타고 한국과 일본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시 주석은 “중국의 사막화 통제는 전반적으로 개선의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사막화한 토지 면적이 크고 분포가 넓으며 관리의 어려움은 근본적으로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2년 동안 비정상적인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중국 북방의 황사 발생 횟수가 증가했다”며 “이러한 현실은 사막화 방지 및 통제 작업의 정세가 여전히 심각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각급의 당 위원회와 정부는 싼베이 프로젝트 건설을 꾸준히 추진하고 중국 북부의 생태 안보 장벽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2021년부터 서북, 화북, 동북 지역에 대형 인공 임업 생태를 조성하는 싼베이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시 주석의 네이멍구 시찰에는 공산당 서열 5위인 차이치 중앙판공청 주임이 동행했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