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래경 사태’에 “당 문제는 당대표가 무한 책임지는 것”

‘어떤 방식으로 책임지는 거냐’는 질문엔 묵묵부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자신이 임명한 이래경 혁신위원장이 9시간 만에 사퇴한 뒤 ‘당대표 책임론’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당에서 벌어지는 문제에 대해서 당대표가 언제나 책임을 져야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7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내부 논의를 충분히 했든 안 했든 결과에 대해서는 언제나 무한 책임을 지는 것이 당대표가 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자폭된 천안함’ 등 과거 SNS 발언 문제로 혁신위원장에서 사퇴한 것을 두고 당 안팎에서 인사 검증 부실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자 자신의 책임을 인정한 것이다.

그러나 이 대표는 ‘사과할 계획이 있나, 어떤 방식으로 책임진다는 것인가, 거취 관련해 책임지겠다는 건가’라는 질문는 대답하지 않았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