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싫다는 여직원 어깨 주물러” 서울시의회 전문위원 성희롱

서울시의회 한 수석전문위원, 여직원들 강제추행·성희롱발언 의혹
피해 직원 5명 달해
시의회 직위해제…서울시, 징계권고 검토

서울시의회 전경

서울시의회의 한 수석전문위원이 여직원들에게 강제추행과 성희롱을 한 의혹이 드러났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 성희롱·성폭력심의위원회는 지난달 31일 시의회 수석전문위원(4급) A씨가 성 비위를 저질렀다고 결론 내렸다.

이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1월 사무실에서 여직원 B씨의 목 부위를 손으로 잡고 3∼4회 흔들다가 B씨가 손을 뿌리쳤는데도, “여기 지금 나 말고 아무도 없다”며 B씨의 어깨를 주물러 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앞서 지난해 8월 30일 지방에서 열린 세미나에서는 다른 여직원 C씨의 숙소를 찾아가 “체취를 느낄 수 있어 좋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도 조사됐다. 같은 해 7월엔 시의회 회의장에서 회의 준비를 하던 여직원 D씨에게 “누구랑 뽀뽀를 이렇게 했길래 입술이 다 텄나”라는 등 성희롱 발언을 한 사실도 인정됐다.

이 같은 방식으로 A씨로부터 강제추행과 성희롱 등 피해를 본 직원은 모두 5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의회는 해당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지난 4월 A씨에게 직위해제 조처를 내린 상태다.

시는 시의회에 징계 권고도 검토하고 있다. 별도 감사·조사기관이 없는 시의회는 시의 권고를 받은 후 인사위원회를 열어 A씨에 대한 처분을 결정하게 된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