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학병원 연구소 근무 중국인, 첨단기술 中에 빼돌려

첨단 의료 로봇 기술 자료 유출 혐의
검찰 송치돼

국민일보 DB

국내 대학 병원 연구소에서 근무하던 중국인 연구원이 첨단 의료 로봇 기술을 빼돌려 본국으로 유출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안보수사과는 지난주 부정경쟁 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중국 국적인 40대 남성 A씨를 불구속 송치했다.

A씨는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자신이 근무하던 서울 대형 병원 산하 연구소에서 첨단 의료 로봇 기술 자료 다수를 본국으로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해 중국으로 돌아갔다가 지난 3월 한국 생활을 정리하기 위해 다시 입국했고, 이후 국가정보원의 첩보를 받고 수사를 시작한 경찰에게 붙잡혔다.

경찰은 A씨를 출국금지 조치한 후 불구속 수사를 이어오다 지난주 서울동부지검에 사건을 넘겼다.

A씨에게는 빼돌린 기술의 성격에 따라 산업기술유출 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기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