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천안함장 무슨 낯짝으로’ 막말 권칠승 “깊은 유감”

발언 이틀 만에 사과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7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 비난 발언과 관련해 유감 표명을 하며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7일 천안함 관련 발언 논란에 대해 “천안함 장병과 유족을 비롯해 마음에 상처를 받았을 모든 분에게 깊은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당의 대변인으로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권 수석대변인은 “아울러 저는 국회 장관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천안함 사건은 북한의 소행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앞서 권 수석대변인은 지난 5일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의 혁신위원장 임명과 관련해 해촉을 요구하는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을 겨냥해 “무슨 낯짝으로 얘기를 한 것인가. 부하를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최 전 함장은 전날 현충일 추념식에서 이 대표를 향해 권 수석대변인의 발언과 관련해 항의하기도 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대변인직 수행 여부’ ‘최 전 함장과 만날 계획’ ‘국민의힘 측에서 요구하는 징계’ 등의 질문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