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도시공사, ‘2023 반부패 추진 계획’ 본격 추진

인천도시공사 반부패·청렴정책 회의. iH 제공

인천도시공사(iH)는 ‘2023년 반부패 추진계획’을 본격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iH는 이날 반부패 추진계획의 첫걸음으로 임직원과 반부패·청렴에 대한 강한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조동암 사장 주재의 반부패·청렴정책 회의를 개최했다.

iH의 반부패 추진계획은 기관장 중심 반부패·청렴 추진체계 전환, 고유 부패취약 진단 및 개선, 청렴문화 강화 및 확산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이를 위한 3대 전략, 8개 전략과제, 26개 세부과제 등도 담고 있다.

iH는 기관장의 솔선수범을 위해 반부패·청렴정책 회의 개최, 고위관리자 부패위험성 진단 등을 도입할 계획이다. 윤리경영 중장기 로드맵 2.0에 맞춰 촘촘한 윤리경영체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윤리경영지수, 청렴마일리지 제도 등도 운영한다.

고유 부패취약 진단 및 개선을 위해서는 지난해 상대적으로 취약했던 불합리한 관행 및 조직문화 개선을 추진한다. 또 자체 청렴체감도 조사, 1부서 1과제 발굴 및 개선, 신입사원 청렴 쇼츠(Shorts) 제작, 이해충돌방지 모의신고훈련 등 직원들이 체감·공감할 수 있는 과제 역시 진행한다.

특히 올해는 청년세대와 조직문화를 공유하고 사회이슈로 떠오른 이른바 ‘갑질’을 근절할 수 있도록 조 사장이 직접 행동강령 특강을 할 예정이다. 아울러 부패 취약분야 개선에 있어서는 관련 규정이나 운영지침 등을 마련, 지속가능한 청렴정책을 내실 있게 준비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iH는 시민과 함께하는 청렴시민감사관제도, 감사결과심의위원회 등을 운영해 투명한 윤리경영을 보장하고 대내외 13개 청렴클러스터를 통한 청렴문화 확산에도 집중할 방침이다.

조 사장은 “보여주기식이 아닌 진심으로 사회적 대의를 추구하고 문제를 해결하려 노력할 때 시민은 우리를 신뢰할 것”이라며 “투명한 청렴정책을 펼쳐 스스로에게 정직하고 시민에게 언제나 신뢰를 받는 기업으로 경영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140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