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동근 의정부시장 “정부 차원의 반환공여지 개발 필요”

CRC 통과도로 임시개통 앞두고
한미동맹 70주년 기념 행사 진행
CRC 디자인 문화공원 개발 구상
“용산기지처럼 CRC도 정부 지원 절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이 7일 미군 반환공여지인 캠프 레드클라우드 앞에서 한미동맹 70주년을 기념하는 축사를 진행하고 있다. 의정부시 제공

경기 의정부시는 7일 한미동맹 70주년을 기념해 미군 반환공여지인 캠프 레드클라우드(CRC)에 한미 협력관계의 역사적 의미를 담은 상징물과 홍보 로고를 설치했다.

이날 김동근 의정부시장은 한미 협력관계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김과 동시에 70년간 수도권 안보 중심지로서 희생을 강요받았던 의정부시를 비롯한 경기북부지역에 있는 반환공여지에 대해 정부 차원의 개발 지원을 촉구했다.

의정부시는 지난 반세기를 넘어 70년 동안 진출입이 제한됐던 CRC 통과도로(1㎞)를 7월 초 임시개통할 계획이다.

이는 김동근 시장의 공약사항으로 인근 종합운동장 사거리에서 서부로에 이르는 체육로의 교통난을 해소, 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의 균형 있는 발전과 주민복리 증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이 7일 미군 반환공여지인 캠프 레드클라우드 앞에서 한미동맹 70주년 역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의정부시 제공

의정부시 가능동에 위치한 CRC는 한국전쟁 정전협정일인 1953년 7월 27일 설치, 옛 미2사단 사령부 등이 주둔하다 2019년 4월 미군병력이 완전 철수한 뒤 2022년 2월 반환됐다.

특히 CRC는 한미동맹 70년의 역사를 확인할 수 있는 230여동의 건축물이 보존돼 있어 한미 양국이 한반도 평화와 안보를 위해 어떠한 노력을 해왔는지 역사적 가치와 사실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공간이다.

시는 이처럼 근현대의 역사적 가치를 보유한 CRC에 ‘디자인 문화공원’을 조성, 안보를 넘어 문화로 확장된 상징적 장소로서 굳건한 한미동맹의 자랑스러운 유산으로 남김과 동시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 미래산업 핵심 인프라를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김동근 시장은 “윤석열 대통령께서는 청와대와 용산 미군기지 일부를 개방해 국민에게 가까이 다가감으로써 많은 관심과 호응을 받았다”며 “국가안보를 위해 오랜 시간 특별한 희생을 치렀던 경기북부지역 반환공여지가 미래세대를 위한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국가가 앞장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동근 의정부시장이 7일 관계자들과 미군 반환공여지인 캠프 레드클라우드 영내를 점검하고 있다. 의정부시 제공

의정부시를 포함한 경기북부지역은 국가안보를 위해 불가피하게 각종 규제를 받아왔음에도 지금까지 반환공여지 개발이 지지부진한 상태다.

특히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개발은 커다란 면적에 따른 ‘재정적 한계’가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힌다. 실제로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지원 특별법’에 따라 발전종합계획에 반영돼 확정되면 반환공여지 내 국유지 매입경비를 최소 50% 이상 보조할 수 있게 돼 있지만 현실적으로는 기획재정부에서 반영해주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다만 용산기지의 경우 중앙정부가 국가정원으로 개발하고 있는데 이는 ‘용산공원 조성 특별법’이 마련되면서 사업비 1조5000억원과 10조원에 달하는 부지를 정부가 무상 제공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김동근 시장은 “한미동맹 70주년을 맞는 현재 경기북부 반환공여지는 국가와 지역의 주요 성장 중심지로서 그리고 역사와 문화가 어우러진 공간, 자연과 휴식의 공간으로 미래세대를 위한 개발과 보존이 시급하다”며 “의정부의 CRC도 미래세대를 위한 문화공원과 디자인클러스터로 개발하고자 하는 지방정부의 의지를 반영해 재정적인 문제 해결에 대통령의 관심과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한편, 의정부시는 7월 3일 CRC 통과도로 임시개통에 앞서 7월 1일 시민과 함께하는 CRC 걷기 및 문화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