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500만원, 이용찬 300만원… ‘WBC 음주’ 징계 확정

일본에서 열린 2023 WBC 1라운드 기간에 음주를 해 상벌위에 회부된 김광현(SSG 랜더스), 이용찬(NC 다이노스), 정철원(두산 베어스)이 7일 서울 강남구 한국야구위원회(KBO)에서 열린 상벌위원회에 출석해 직접 소명을 마친 뒤 위원회를 나서고 있다. 뉴시스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기간에 음주해 논란을 빚은 김광현(SSG 랜더스), 이용찬(NC 다이노스), 정철원(두산 베어스)이 상벌위원회에 출석해 소명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이들에게 사회봉사와 벌금을 부과했다.

KBO는 7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세 선수의 징계 수위를 확정했다. 김광현은 사회봉사 80시간과 제재금 500만원, 이용찬·정철원은 사회봉사 40시간과 제재금 300만원의 징계를 각각 받았다.

KBO 규약에서 ‘경기 외적으로 품위를 손상하는 행위를 해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경우 실격 처분, 직무 정지, 참가활동정지, 출장정지, 제재금 부과 또는 경고 처분 등 적절한 제재를 가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앞서 김광현, 이용찬, 정철원은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오전 11시쯤 야구회관 입구에 차례로 모습을 드러냈다. 이들은 “잘 소명하겠다”는 말을 남기고 회의실로 이동했다. 이어 약 50분 뒤 소명을 마치고 차례로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김광현(SSG 랜더스)이 7일 서울 강남구 한국야구위원회(KBO)에서 열린 상벌위원회에 출석해 직접 소명을 마친 뒤 위원회를 나서고 있다. 뉴시스

맨 먼저 나온 김광현은 “사실대로 이야기했다”며 “상벌위에서 어떤 결과가 나오든 수용하겠다.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다.

뒤이어 나타난 이용찬도 “경위서 진술대로 사실대로 이야기했다. 결과를 기다리고 수용하겠다”고 했다.

정철원은 “사실을 바탕으로 성실히 소명했다. 경위서대로 이야기했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KBO는 지난달 31일 프로야구 3개 구단을 통해 확인한 결과 2023 WBC 대표팀 소속으로 뛰었던 선수 3명이 대회 기간 일본 도쿄 모처의 ‘스낵바’를 출입했다고 밝혔다. 스낵바는 일본에서 보편적인 주점의 형태 중 하나로 통상 여성 종업원이 남성 고객의 말동무를 하며 술시중을 드는 업소로 알려져 있다.

의혹의 당사자인 김광현, 이용찬, 정철원은 지난 1일 취재진을 만나 공개 사과하며 술집을 출입한 사실을 인정했다.

다만 3월 8일부터 10일까지 사흘간 술을 마셨다는 의혹과 달리 오사카에서 일본프로야구팀(NPB)과 평가전을 치르고 본선 1라운드 장소인 도쿄로 이동한 3월 7일과 경기가 없는 휴식일(3월11일) 전날인 10일 오후만 술을 마셨다고 해명했다. 또한 여성 종업원과 합석한 사실이 없다고 했다.

선수들의 경위서를 바탕으로 해당 사건을 조사한 KBO는 상벌위원회 개최를 최종 결정, 이날 중으로 이들에 대한 징계를 부과할 예정이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