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동훈 “천안함 자폭? 공당이 역사 왜곡 해서야…”

“언젠가 北에 법적 책임 물어야할 문제”
‘송영길 셀프 출석’에는 “절차에 따라 수사 응하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더불어민주당에서 천안함 발언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명백한 역사 왜곡과 폄훼를 공당이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7일 법무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천안함 피격은 북한의 불법적인 공격이라는 것이 역사적 평가”라며 “언젠가는 북한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할 문제이며, 때가 되면 그 시점에 법무부가 필요한 일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어 “누구든 자유롭게 의견을 말할 수 있다”면서도 “자유로운 의견을 말하는 것에서도 정략적 이유로 역사를 왜곡하면 안 된다는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지난 5일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을 향해 “부하들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 등의 발언을 해 물의를 빚었다. 이 같은 발언은 민주당 혁신위원장으로 임명됐다가 9시간여 만에 사퇴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의 ‘천안함 자폭’ 발언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권 대변인은 이날 발언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한 장관은 “우리나라는 5·18 민주화 운동을 왜곡하거나 폄훼하는 것을 형사처벌하는 실정법이 운용되고 있고 민주당이 그 법을 주도해 통과시키지 않았느냐”고 했다.

이어 “바로 그 민주당이 천안함 피격을 자폭이라고 한다든가 천신만고 끝에 동료들과 생환한 천안한 함장에 대해 ‘동료들을 죽이고 왔다’는 식의 지독한 역사 왜곡과 폄훼를 하는 것을 국민들께서 어떻게 보실지 걱정스럽다”고 지적했다.

한 장관은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과 관련해 ‘셀프 출석’한 후 검찰 수사를 비판한 송영길 전 대표에 대해서는 “수사는 일정에 따라서 진행되고 있다”며 “본인이 마음이 다급하더라도 절차에 따라 수사에 잘 응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