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팔공산관리사무소 우수관 덮개 팔아 돈챙긴 의혹 조사

팔공산 전경. 국민DB

최근 국립공원으로 승격된 팔공산에서 우수관 덮개를 판 돈을 직원들이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돼 관련 기관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7일 팔공산자연공원관리사무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시설관리 직원 일부가 팔공산 도로에 설치된 주철 우수관 덮개를 고물상에 팔고 받은 돈을 챙겼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 중이다.

관리사무소 측은 당시 주철 덮개 30개가 철거되고 주철보다 강도가 약한 스틸그레이팅 덮개가 새로 설치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관리사무소 측은 의혹 당사자들에게 경위서 제출을 요구했으며 대구시 감사위원회 조사를 요청할 계획이다. 관리사무소는 해당 직원들이 주철 덮개를 교체한 이유와 판매 여부 등을 파악할 방침이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