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동빈 회장, 소비재 포럼 글로벌 서밋에서 ‘부산 엑스포’ 알린다

신동빈 롯데 회장이 6일 일본 도쿄 '소비재 포럼 글로벌 서밋'에서 라몬 라구아르타 펩시코 CEO와 만나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롯데지주 제공

롯데그룹은 신동빈 회장이 일본 교토에서 열리는 ‘소비재 포럼(CGF) 글로벌 서밋’에 참석해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신 회장은 펩시코, 로레알, 베인앤컴퍼니, 까르푸 등 글로벌 그룹 최고경영자들과 비즈니스 미팅에서 부산 엑스포 유치에 대한 지지를 요청할 예정이다. 신 회장은 올해 한국 기업인 중 유일하게 CGF 이사회 멤버로 선임됐다. 신 회장은 CGF 글로벌 서밋 마지막 날인 8일 저녁 24개 글로벌 소비재 기업 경영진을 대상으로 부산의 매력과 엑스포 개최 역량도 소개할 예정이다.

CGF는 1953년 설립된 소비재업계의 글로벌 협의체다. 펩시코, 아마존, 월마트, 까르푸, 이온, 알리바바 등 70여개국, 400여 개 소비재 제조사와 유통사가 참여하고 있다. 롯데는 2012년부터 가입해 활동해왔다. CGF 글로벌 서밋은 회원사의 최고 경영진들을 위한 비즈니스 네트워킹 행사다. 올해는 지난 6일부터 ‘혼란 속의 조화 추구: 변화를 위한 협업’을 주제로 진행되고 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