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주시 제3기 원전범시민대책위원회 출범

7일 경북 경주시청 대회의실에서 제3기 경주시 원전범시민대책위원회 발대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는 7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경주시 제3기 원전범시민대책위원회’ 출범식을 했다고 밝혔다.

원전범시민대책위원회는 학계, 언론계, 도‧시의원, 시민단체를 비롯해 원전 관련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40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앞으로 2년간 정부 원전정책이 지역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자문과 정책 제안을 담당하게 된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위원들의 호선을 통해 이진구 2기 범대위 위원장을 위원장으로 재 선출했다. 또 신수철 2기 부위원장, 김영희 전 시의원을 각각 부위원장으로 선출하고 지역의 원전 주요현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위원들은 향후 국내 원전산업의 집적지인 경주의 지역발전 방안, 사용후핵연료 정부정책에 대한 대응방안 등 주요 원전 현안에 대해 명분과 실리를 동시에 추구해 나기기로 뜻을 모았다.

이진구 위원장은 “정부 원전정책 방향에 대해 지역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모두가 공감하는 정책을 끌어내기 위해 위원들이 책임감을 갖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정부의 원전 정책은 물론 경주시 원자력 정책의 버팀목으로 자리매김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