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中, 세계 최대 ‘풍동’ 완공…극초음속 무기 개발에 속도

최고 속도 마하 30으로 비행 실험 환경 갖춰
미·중·러 극초음속 무기 개발 경쟁 치열

중국 베이징의 한 공원에서 지난 5월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중국몽'이라고 쓰인 선전 광고판을 지나가고 있는 모습. AP연합뉴스


중국이 극초음속 미사일 개발에 필수적인 세계 최대 규모의 풍동(風洞·wind tunnel)을 완공했다.

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역학연구소는 지난 2일 베이징시 북부 화이러우구에 위치한 지름 4m의 풍동 ‘JF-22’에 대한 최종 평가 결과 최고 속도 마하 30(초속 10.2㎞)으로 극초음속 무기 비행을 실험할 수 있는 환경을 갖췄다고 밝혔다. 풍동은 인공으로 바람을 일으켜 음속의 5배로 비행하는 극초음속 활공체에서 특정한 물체를 분리해 발사했을 때 고온과 고열을 이겨낼 수 있는지 실험하는 시설이다. 극초음속 무기 개발에 필수적인 기반 시설로 미국 중국 러시아가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분야다. 탄도미사일은 포물선 궤도를 그리며 비행하는 반면 극초음속 미사일은 낮은 궤도로 가다가 목표물을 빠르게 타격하기 때문에 기본 미사일 방어(MD) 체계로는 추적, 감시하기가 어렵다. 이 때문에 전쟁 판도를 바꿀 게임 체인저로 불린다.

중국 역학연구소는 “JF-22가 중국의 우주 운송 시스템과 극초음속 항공기의 연구 개발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2년부터 가동 중인 풍동 JF-12(최고 속도 마하 9)는 더 낮은 온도의 비행 환경을 제공하고 JF-22는 더 빠른 속도의 시뮬레이션이 가능해 이들 정보를 종합하면 극초음속 무기나 항공기의 성능과 신뢰도를 높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미국은 현재 지름 0.8m, 마하 10(초속 3.4㎞)의 풍동을 갖추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중국은 2021년 8월 목표물을 향해 순항하기 전 저궤도로 비행하는 극초음속 활공체를 탑재한 미사일을 발사했다. 당시 미사일은 목표물에서 24마일(38㎞) 벗어나 떨어졌지만 중국의 극초음속 무기 개발 수준이 미국 정보기관의 판단보다 앞서 있음을 보여줬다는 평가가 나왔다. 미 의회조사국은(CRS)은 당시 의회에 제출한 자료에서 미국의 극초음속 미사일이 중국, 러시아와 달리 핵탄두 탑재가 가능하게끔 설계돼 있지 않아 기술적으로 뒤처져 있다고 평가했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