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창녕서 탱크로리 트레일러 추돌…50대 운전자 1명 사망

7일 오전 10시 15분쯤 경남 창녕군 영산면의 한 요양병원 인근 국도에서 발생한 24t 탱크로리 트럭사고 현장에서 출동한 소방관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독자제공

경남 창녕군 영산면의 한 요양병원 인근 국도변을 달리던 탱크로리 트럭이 도로변에 서있던 트레일러를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운전자 1명이 숨졌다.

7일 오전 10시15분쯤 창녕군 영산면의 한 요양병원 인근 국도변에서 2차선을 달리던 탱크로리 트럭이 도로변에 멈춰서 있던 트레일러 뒤를 추돌했다.

이 사고로 두 차량 모두 불에 타면서 탱크로리 운전자 50대 A씨가 현장에서 숨졌다. 사고 당시 트레일러 운전자 40대 B씨는 도로변에 차를 세운 뒤 차량 고장 여부를 확인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두 차량에 탑재돼 있던 블랙박스가 모두 불에 타 당시 상황을 정확히 알기 힘든 상황이라며 B씨와 사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