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혼합 마약 투약 혐의’ 벽산그룹 3세 1심서 징역형 집유

국민일보 자료사진

마약을 투약하고 대마를 피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벽산그룹 3세가 1심에서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옥곤)는 마약류관리법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벽산그룹 창업주 손자 김모(44)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7일 선고했다.

재판부는 보호관찰 2년, 약물 치료 강의 수강 40시간도 주문했다. 또 추징금 1710만원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행을 자백하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고 대마 매도자 수사에 적극 협조했다”며 “마약류를 스스로 투약·흡연한 것 외에 (마약을) 유통한 적 없고 동종 범죄 처벌 전력도 없는 점을 유리하게 고려했다”고 판결했다.

김씨는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해외에서 필로폰과 엑스터시 성분이 혼합된 마약과 액상 대마를 투약한 혐의로 지난 3월 구속 기소됐다.

그는 또 지난해 미국에서 대마를 흡연한 뒤 국내로 들어와 공급책으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액상 대마를 구매한 사실도 드러나 대마 흡연·매수 혐의도 추가 기소됐다.

김씨는 벽산그룹 창업주 고 김인득 명예회장 손자로, 벽산그룹에서 계열분리된 회사 최대 주주인 것으로 알려졌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