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죄송’ 전하자…아래층 10살이 보내온 훈훈함

[아직 살만한 세상]

층간소음에 미안함을 표시한 윗집에 아래층 초등학생이 보낸 선물 사진. 트위터 캡처

아랫집에 층간 소음에 대한 양해를 구했다가 오히려 따뜻한 손편지 답장과 선물을 받았다는 훈훈한 사연이 전해졌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지난 6일 “세상은 아직 살 만하구나”라면서 최근 지인 A씨가 겪은 일을 전했다.

새로 이사온 지 얼마 안 된 A씨는 보행기를 타는 8개월 아들이 있어 아랫집에 층간소음이 됐을까 걱정되는 마음에 쪽지와 빵을 사서 전했다.

그런데 얼마 후 생각지도 않은 답장이 왔다. 아랫집에 사는 10살 아이가 직접 손으로 쓴 것으로 보이는 편지와 함께 따뜻한 선물을 보내온 것이다.

아래층에 사는 10살 아이가 전해온 따뜻한 편지. 트위터 캡처

‘아래층 사는 아이’라고 적힌 편지는 “저희 윗집으로 이사 오신 것을 축하드려요”라는 말로 시작됐다.

아이는 “저는 ○○에 사는 10살 아이”라고 소개하고는 “선물 정말 감사해요. 8개월 아기는 한창 걸어 다닐 때니, 실컷 뛰고, 걷고, 기어 다니라고 해주세요. 우리 집은 괜찮아요”라고 적었다.

이어 “저희도 선물 감사해서 아기가 잘 때 무섭지 않도록 하트 모양 등을 선물할게요(뒤에 스위치 있어요)”라고 덧붙였다. 이 누리꾼이 올린 사진을 보면 아이는 직접 만든 듯한 하트 모양의 조명과 사탕을 편지와 함께 보내왔다.

층간소음으로 인한 이웃간 갈등이 빈번한 가운데 전해진 사연에 누리꾼들은 “아이를 보면 부모가 보인다” “저런 배려 없는 우리 어른들이 부끄럽다” “나도 저런 이웃 있으면 정말 좋을 것 같다” 등 반응을 보이며 공감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오기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