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전장연, 장애인에게 시위 불참 땐 자른다고 협박”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시민단체 선진화 특별위원회 3차회의에서 하태경 위원장이 전장연 단체 관계자 증언을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시민단체 선진화 특별위원회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이 시위에 참여하지 않으면 ‘잘라버리겠다’고 했다”는 장애인 시위 참여자의 증언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7일 시민단체 선진화 특위는 3차회의를 열고 이같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위원장을 맡은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지하철 방해시위에 참여한 게 돈을 벌기 위해 한 거라는 취지의 증언이 있었다”고 말했다. 특위는 앞서 지난 5일 전장연의 교통방해 시위에 서울시 중증장애인 공공일자리 사업 보조금이 사용됐다고 밝힌 바 있다.

특위에 따르면 전장연 소속의 A씨는 지난 3월 ‘전장연은 권리중심 일자리를 길거리 데모, 농성, 지하철 점거 등으로 축소했다’ ‘과격한 형태의 일자리는 장애인에게 버거운 노동이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 시위에 참여한 장애인들이 자의가 아닌 타의로 수당을 벌기 위해 시위에 참여할 수밖에 없었다는 의미다.

B씨 역시 ‘돈을 벌기 위해 시위에 참여한다’ ‘(전장연이) 참여하지 않으면 ‘잘라버리겠다’고 협박했다’와 같은 내용의 인터뷰를 했다.

하 의원은 “(전장연이) 지하철 시위를 조건으로 월급을 줬다는 게 확실하다”며 “지하철 시위에 참여하는 것을 노동시간으로 산정해 돈을 준건지 확인하려고 시도했는데 인터뷰가 어려웠다. 이 부분은 수사를 통해서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특위와 협력해온 장애인단체를 통해 전장연을 오는 8일 보조금 부당사용 등 혐의로 고발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전장연 측은 서울시 보조금을 받아 시위 참여자에게 일당을 지급했다는 주장에 대해 “말도 안 되는 가짜뉴스”라고 반박했다.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나와 “전장연은 보조금을 받는 단체가 아니라고 수없이 얘기했다”며 “일당을 줬다고 하던데, 그분들은 권리 중심 공공 일자리의 노동자분이지 일당 받고 동원돼서 일하는 분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분들은 권리 중심 공공의 일자리를 (통해) 월급을 받고 주 15, 20시간 일을 해서 75만~100만원 가까운 월급을 받는 사람”이라며 “이 사람들을 동원해서 일당을 줬다는 것들을 이야기하면 이 사람들에게 얼마나 모독이냐. 이건 사과하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