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컬처 바탕은 책”… 문체부, 출판산업 진흥 비전 선포

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7일 서울 송파구 송파책박물관 어울림홀에서 열린 K-북 비전 선포식에서 책을 펼쳐보이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겨울 작가, 한주리 서일대 교수, 이수지 작가, 박 장관, 문정희 국립한국문학관장, 최조은 웹소설 작가, 필립 빈디쉬만 한국번역아카데미 수강생.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문화체육관광부는 7일 서울 송파구 송파책박물관에서 ‘K-북 비전 선포식’을 열고 출판산업 진흥을 위한 4대 전략과 10대 추진과제를 발표했다.

문체부는 미래에도 지속가능한 책, 콘텐츠 수출의 새로운 선두주자로서의 책, 지역·사회환경·장애와 무관하게 모두가 누리는 책, 공정한 창작생태계를 토대로 만들어진 책을 4대 전략으로 설정해 출판정책을 펴겠다고 밝혔다.

10대 추진과제에는 1인 출판과 지역출판 등 중소출판사 지원, 오디오북과 전자책 제작 지원 확대, 지역서점의 문화 활동과 시설 개선 지원, 웹소설 분야 산업통계를 위한 실태조사 정례화, 해외 출판사의 번역·출판 지원 확대, 도서관과 지역문학관 활성화 및 명소화 지원 등이 포함됐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책에서 포착된 언어의 힘이 K-컬처의 바탕이고 추동력”이라며 “올해 책을 전 세계에 알리고 책을 쓰는 분들을 정책적으로 뒷받침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선포식에서는 출판계, 문학계, 도서관계, 서점계, 독자 등이 참석했다. 이어진 K-북 콘서트에는 안데르센상 수상자인 그림책 작가 이수지를 비롯해 소설가 장강명, 시인 안희연, 편집장 겸 작가 엄지혜, 국어학자 김슬옹 등이 패널로 참석했다.

문체부는 ‘세종도서’ 지원사업과 관련해서는 올해는 일부 운영상 문제점을 보완·개선해 추진하고, 향후 운영 방향 등을 출판계와 논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