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 천연기념물 된다

경북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 전경.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 오도리 앞 바다에 섬처럼 떠 있는 주상절리가 천연기념물이 된다.

포항시는 7일 문화재청이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를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 예고했다고 밝혔다.

주상절리는 화산활동 중 지하에 남아 있는 마그마가 식는 과정에서 수축되며 규칙적으로 갈라져 형성되는 화산암 기둥이 무리 지어 있는 지질 구조이다.

국내에는 제주 중문·대포 해안 주상절리, 경주 양남 주상절리, 포항 달전리 주상절리, 무등산 주상절리 등 4곳이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있다.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는 국내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은 형태다. 전체가 육각 혹은 오각형 형태의 수직 주상절리와 수평 주상절리 등 방향성이 다른 다양한 형태와 크기의 주상절리 기둥이 빼곡하다.

육안으로는 3~4개 섬처럼 보이지만, 주상절리의 방향과 모양이 서로 연결돼 연속적으로 분포하고 단절면이 없는 점으로 비춰볼 때 한 덩어리인 것으로 추정한다.

포항, 경주, 울산지역의 주상절리와 같이 신생대 제3기 화산암으로 2300만년 전부터 한반도에 붙어 있던 일본 열도가 떨어져 나가는 과정에서 이뤄진 다양한 화산활동에 의해 생겨난 것으로 보인다.

오도리 주상절리는 마그마가 냉각되면서 다양한 형태와 크기, 여러 방향의 주상절리가 형성되는 과정을 보여줘 지질학적 가치가 높다. 또 육지에서 가까운 하나의 섬에 집약적으로 나타나는 주상절리가 바다와 함께 어우러져 경관은 물론 보존상태도 좋다.
경북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 전경.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 전경. 포항시 제공

문화재청은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지역주민과 관계 기관 의견을 수렴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천연기념물로 지정 고시할 계획이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