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의 다 벗고 버스 기다린 20대 男…“버스 탈 땐 입어”


바지와 속옷을 모두 입지 않은 채 버스정류장에 있던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7일 공연음란 혐의로 20대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5일 오후 5시47분쯤 수원시 장안구에 있는 한 버스정류장에서 바지와 속옷을 입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당시 버스정류장에 시민 3~4명이 있었고 이 중 한 시민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후 버스를 타고 현장을 벗어났다.

경찰은 신고한 시민이 알려준 차량번호판과 버스번호를 추적해 이날 오후 6시쯤 A씨를 붙잡았다.

검거 당시 A씨는 술이나 약에 취하지는 않았으며, 바지도 착용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건 당일 A씨가 어디서 옷을 다시 입었고 언제부터 옷을 안 입은 채 버스정류장에 갔는지 등을 CCTV를 통해 확인하고 있다.

A씨는 “정류장 주변에서 속닥거리는 소리에 다시 옷을 입고 버스에 올랐다”며 “잘못을 인정한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원인과 함께 상습성 여부도 조사 중이다.

오기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