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경 “윤석열 검찰총장 CIA 면담”…대통령실 “허무맹랑”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장에 임명됐다가 극단적 발언들이 논란이 돼 사퇴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제기한 ‘윤석열 대통령 검찰총장 시절 미국 CIA 면담설’에 대해 대통령실이 “허무맹랑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이사장은 7일 언론에 보낸 입장문에서 “(2019년) 윤석열씨가 검찰총장 취임 직후 미 CIA 수장인 지나 해스펠이 극비리에 방한해 윤 총장을 면담했다”며 “이후 윤 총장은 대통령도 무시하는 안하무인의 행보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매스컴에서 제게 씌운 마녀사냥식 프레임에 대해 반론권을 행사한다”며 입장문을 통해 ‘자폭된 천암함’ 발언 등에 대해 해명했다.

하지만 윤 대통령의 검찰총장 시절 CIA 면담설이 구체적으로 제기되자 대통령실은 이를 반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통령실 관계자는 “그러한 주장은 전혀 사실도 아니고, 만난 사실조차도 없다”라며 “당내의 자중지란을 모면하기 위해 대단히 부적절한 행태를 보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꾸할 가치조차 없지만 이러한 주장이 나오면 동맹국인 미국을 폄하하는 것”이라며 “동맹 간의 신뢰도 깨뜨릴 수 있기 때문에 매우 부적절한 행태다”라고 비판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