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정, 늘 교실 커튼뒤 숨어”…졸업사진엔 매서운 눈

'또래 살인' 정유정의 졸업 사진. MBN 보도화면 캡처

부산에서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정유정(23)이 학창시절에도 친구들과 교류하지 않고 사실상 외톨이로 지냈다는 동창들의 전언이 나왔다.

7일 MBN에 따르면 정유정의 고교 동창들은 정유정을 ‘잘 어울리지 않고 조용한 친구’라고 입을 모았다. 동창 A씨는 “진짜 말 없고 혼자 다니고 반에서 존재감 없는 애였다”며 “그 당시에 친구가 없었다”고 기억했다.

동창 B씨는 “인사를 해도 인사 자체를 받아주지 않는 친구였다”며 “얘기를 잘 안 하고 (말을 걸어도) 대답도 잘 안 했다”고 돌이켰다. 정유정은 친구들과 잘 어울리지 않았지만 친구들에게 괴롭힘이나 따돌림 같은 이른바 ‘왕따’를 당한 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래 살인' 정유정의 졸업 사진. MBN 보도화면 캡처

동창 C씨는 “(교실에서 정유정은) 커튼 뒤에 항상 가 있고, 간식 먹을 때도 커튼 뒤에서 혼자 먹었다”고 전했다. 커튼 뒤에 숨는 행동에 대해 배상훈 우석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정유정이) 자기 몸을 감추려고 하는 건데 상당히 큰 방어성으로 보인다”며 “상당히 낮은 자존감을 가진 은둔형 외톨이일 가능성이 크다”고 매체에 진단했다.

정유정의 고등학교 졸업사진도 공개됐다. MBN이 입수해 보도한 졸업앨범 속 정유정은 안경을 썼을 때와 벗었을 때 인상이 다소 달랐다. 안경을 쓴 증명사진은 신상 공개 사진과 비슷해 보이는데, 안경을 벗은 사진은 다소 날카로운 눈매가 매서운 인상을 준다. 정유정의 고교 동창들은 신상 공개 사진이 공개된 이후에도 정유정을 알아보지 못했다고 했다.

동창들 가운데 졸업 후에도 정유정과 연락하는 친구는 거의 없었고, 동창들이 어울리는 SNS에서도 정유정은 볼 수 없었다고 한다. 경찰이 압수한 정유정의 휴대전화에는 친구 연락처가 거의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정유정(23)이 2일 오전 부산 동래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우발적 범행이라고 진술했던 정유정은 지난달 31일 경찰 조사과정에서 "살인해보고 싶어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연합뉴스

한편 정유정의 사이코패스 지수는 28점대로 연쇄살인범 강호순(27점)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역대 우리나라 주요 범죄자의 사이코패스 지수는 연쇄살인범인 유영철 38점,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 29점, ‘어금니 아빠’ 이영학 25점 등이었다.

“살인해보고 싶었다”고 자백한 정유정의 경우 시신 유기 이후 택시 기사의 신고로 긴급체포되지 않았다면 연쇄살인을 벌였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정유정은 과외 앱으로 피해자를 물색한 뒤 약속을 잡고 지난달 26일 오후 5시40분쯤 부산 금정구에 있는 피해자 집을 찾아가 흉기로 피해자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했다. 당시 실종처럼 보이려고 시신을 캐리어에 담은 뒤 택시를 타고 이동해 낙동강 인근 숲속에 유기했으나 혈흔이 묻은 캐리어를 숲속에 버리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택시 기사의 신고로 긴급체포됐다.

지난달 26일 부산 금정구 소재 20대 여성의 집에서 살인을 저지르고 나온 정유정(23)이 자신의 집으로 가 캐리어를 챙겨 다시 피해자 집으로 향하고 있다. 부산경찰청 제공, KBS 보도화면 캡처

포렌식 결과 정유정은 공무원 시험 등 취업 준비를 하면서 범행 석 달 전인 올해 2월부터 범행 전에 ‘살인’ ‘시신 없는 살인’ ‘살인 사건’ 등의 검색을 한 데 이어 지역 도서관에서는 범죄 관련 소설도 빌려봤다. 평소에는 방송 매체나 인터넷을 통해 범죄수사 프로그램을 많이 보며 살인에 관심을 키운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번 주 중으로 정유정에 관한 최종보고서를 검찰에 제출할 계획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