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걸리 한잔” 모내기하고 새참 먹는 尹 대통령 [포착]

7일 충남 부여군 모내기 현장 방문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남 부여군 임천면의 '꿈에영농조합법인' 모내기 현장을 방문, 모내기를 마친 뒤 주민들과 새참을 함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남 부여군을 방문해 직접 모내기를 하고 새참을 함께 하며 농민들을 격려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남 부여군 임천면의 '꿈에영농조합법인' 모내기 현장을 방문, 농민과 함께 이앙기에 올라 밝게 웃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남 부여군 임천면의 '꿈에영농조합법인' 모내기 현장을 방문, 직접 이앙기에 올라 모내기를 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충남 부여군 임천면에 있는 ‘꿈에영농조합법인’(이하 법인) 모내기 현장을 찾았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남 부여군 임천면의 '꿈에영농조합법인' 모내기 현장을 방문, 벼 모판을 이앙기에 싣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청년 농업인들과 함께 벼 모판을 이앙기에 싣고, 이앙기에 직접 탑승해 약 100m가량 모내기 작업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남 부여군 임천면의 '꿈에영농조합법인' 모내기 현장을 방문, 벼 모판을 살펴보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지난 5월 국내 최초로 농기계 자율주행 시스템 국가 검사를 통과한 ‘자율주행 이앙기’ 작업 모습도 지켜봤다. 대통령실은 “농촌의 고령화, 인력 부족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남 부여군 임천면의 '꿈에영농조합법인' 모내기 현장을 방문해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왼쪽), 농민들과 대화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모내기 작업을 끝낸 윤 대통령은 마을회관으로 이동해 느티나무 아래 마련된 평상에서 노인회장, 부녀회장, 청년 농업인 등 마을 주민들과 새참을 함께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남 부여군 임천면의 '꿈에영농조합법인' 모내기 현장을 방문, 모내기를 마친 뒤 주민들과 새참을 함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새참 메뉴는 국산 밀로 만든 잔치국수, 부여에서 만든 서리태 두부김치, 국산 쌀로 만든 우렁이 막걸리, 가루쌀빵, 유기농 감자, 부여산 수박·방울토마토 등이었다.

한 주민이 취미가 무엇인지 묻자 윤 대통령은 “열심히 일하고 시간이 남으면 사람들과 어울려 막걸리 한잔하는 것”이라고 답해 좌중에서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남 부여군 임천면의 '꿈에영농조합법인' 모내기 현장을 방문, 모내기를 마친 뒤 주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의 쌀 생산 현장 방문은 지난해 10월 경북 상주 ‘벼 베기 행사’에 참여한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대통령실은 “농업·농촌의 구조 개선 및 스마트화를 통한 청년 진출 도모와 올해 수확기 쌀값 안정을 위한 정부의 정책 의지를 강조하고자 마련된 자리”라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남 부여군 임천면의 '꿈에영농조합법인' 모내기 현장을 방문, 모내기를 마친 뒤 주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이날 행사에는 김태흠 충남도지사, 박정현 부여군수, 정진석 국회의원,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비롯해 최상목 경제수석,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등도 참석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