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집앞 데려다줬는데…주취자, 계단서 숨진 채 발견

경찰이 귀가시킨 60대 주취자가 이틀 뒤 집 앞 계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KBS 보도화면 캡처

경찰이 집 앞까지 데려다준 60대 주취자가 이틀 뒤 자택 앞 계단에서 숨진 채 발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7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오후 7시쯤 인천시 남동구 한 사찰 인근에서 “사람이 쓰러져 있다”는 112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술에 취한 60대 A씨를 지구대로 옮겼고, 구급대원도 출동해 코피를 흘리던 A씨의 상태를 살폈다.

이후 경찰은 응급조치가 끝난 A씨가 병원 이송 대신 귀가 의사를 밝히자 순찰차에 태워 자택 건물 1층에 데려다준 뒤 철수했다. 그러나 A씨는 이틀 뒤인 지난달 29일 오후 3시쯤 집 앞 4층 계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이 귀가시킨 60대 주취자가 이틀 뒤 집 앞 계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KBS 보도화면 캡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A씨의 머리 뒤쪽에서 골절 증상이 보인다는 1차 구두 소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유족은 “코피가 흘렀으면 병원으로 데려갔어야지 왜 혼자 사는 사람을 집에 (놔주고 가고) 그렇게 했나 아쉽다”고 KBS에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소방당국에 공동 대응을 요청해 A씨 건강에 큰 이상이 없다고 전달받아 집 앞까지 데려다준 것”이라며 “주취자 조치에 최선을 다했다”고 전했다.

주취자 케어하는 경찰 자료화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KBS 보도화면 캡처

앞서 경찰은 주취자 방치에 따른 사망 사건이 잇따르자 보호조치 매뉴얼 개정을 통해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1월 19일에는 서울 동대문구 골목에서 만취한 50대 B씨가 지나가던 승합차에 치여 숨졌다. 당시 경찰관 2명은 사고 발생 45분 전 신고를 받고 현장에 갔으나 B씨를 길가에 둔 채 순찰차로 돌아가 대기 중이었다. 지난해 11월 30일 서울 강북구 다세대주택에서는 경찰이 한파 속에 대문 앞에 앉혀 놓은 60대 주취자가 6시간 뒤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