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갯벌에 고립” 새벽 3시반 112 신고자, 숨진 채 발견

최근 3주간 ‘고립 사망’ 사고 계속 발생

갯벌. 연합뉴스

인천 앞바다 갯벌에서 어패류를 잡던 60대 여성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8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27분쯤 인천시 옹진군 영흥도 내리 인근 갯벌에서 “물이 들어와서 갯벌에 고립됐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갯벌에 고립된 건 60대 여성 A씨였다. 경찰의 공동대응 요청을 받은 해경과 소방 당국은 구조대를 투입해 해변에서 400m가량 떨어진 갯벌에서 A씨를 발견했다. 하지만 A씨는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였다. 발견 직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목숨을 잃었다.

A씨는 다른 일행 없이 혼자 해루질(밤에 갯벌에서 불빛을 이용해 어패류를 잡는 어로 방식)을 하다가 갯벌에 고립된 것으로 추정된다. 또 신고 당시는 밀물이 들어온 만조 시기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 관계자는 “사고 발생 시각 등을 토대로 A씨가 해루질을 했던 것으로 추정되지만 구체적인 사실관계는 조사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인천 앞바다에서는 고립 사망 사고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4일 중구 무의도 하나개해수욕장 인근 바다에서 해루질을 하던 40대 남녀 동호회원이 밀물에 고립돼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달 17일에도 같은 해수욕장에서 해루질을 하던 50대 여성이 실종됐다가 지난 4일 숨진 채 발견됐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