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 복지 사각지대 발굴·홍보 공인중개사무소 활용

3만2357곳에 긴급복지 핫라인 안내 홍보물 배부


경기도는 복지 사각지대 집중 발굴을 위해 도내 공인중개사무소 3만2357곳 전체에 ‘긴급복지 콜센터(긴급복지 핫라인)’ 안내 홍보물을 배부한다고 8일 밝혔다.

도는 공인중개사무소에 긴급복지 핫라인 홍보물을 부착하고 이용자에게 전단지를 배포해 복지 사각지대 발굴에 관한 관심을 높인다.

이를 통해 어려운 이웃 발견 시 제보하고 위기에 처한 도민이 필요할 때 연락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각 공인중개사는 월세를 밀리거나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주거 취약계층을 긴급복지 핫라인에 제보하는 역할도 맡아 맞춤형 복지 서비스 연계·지원에 기여한다.

여기에는 공인중개사무소가 동네 곳곳에 있으면서 쪽방·고시원 등 주거 취약계층의 접근성이 좋고, 다양한 사람들이 드나들며 정보 교환이 활발해 지역사회 안전망 역할에 적합하다는 판단이 작용했다.

이와 함께 도는 한국철도공사와 도내 159개 역사에 긴급복지 핫라인 홍보 포스터도 게시해 위기 상황에 놓여 도움이 필요한 도민이 제때 도움을 요청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주변에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발견하면 긴급복지 콜센터(120-0) 또는 핫라인(010-4419-7722)으로 제보하면 된다.

앞서 도는 복지 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공인중개사협회, 이·미용협회, 택배업체, 도시가스 업체, 종교단체 등 다양한 기관과 업무협약을 통해 위기 이웃 발굴 제보 통로를 확대한 바 있다.

경기도는 이처럼 제보 통로 확대와 함께 현재 도가 직접 관리하는 ‘복지발굴단’ 1만명을 운영 중으로, 2025년까지 5만명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김능식 도 복지국장은 “주민과 가장 밀접한 곳에 있는 공인중개사무소의 이점을 살려 취약계층 발굴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인중개사무소와 같이 생활밀착형 업무기관에서 홍보활동을 강화해 복지 사각지대의 위기가구를 찾고 도민 복지 욕구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