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등교한 학생들 자전거 훔쳐간 만물상…“버린 줄 알았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연관이 없음을 밝힙니다. 뉴시스

등교시간 이후 학교 인근에 세워진 중학생들의 자전거를 훔친 60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2단독 박현진 부장판사는 절도 혐의로 기소된 A씨(63)에게 벌금 250만원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13일 오전 원주시의 한 중학교 인근 도로에서 잠금장치가 된 채 세워진 각 40만원 상당의 자전거 2대를 타고 온 화물차 짐칸에 통째로 실어 절취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가 훔친 자전거는 중학생들이 사건 당일 오전 8시에서 9시 사이 등교 후 잠금장치를 하고서 세워둔 것으로, 만물상을 운영하는 A씨가 화물차에 옮겨 싣는 장면이 주변 CCTV 영상을 통해 확인됐다.

그러나 A씨는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버려진 자전거인 줄 알고 가져갔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박 부장판사는 “도난 자전거 중 일부는 2021년식이고 잠금장치가 돼 있었을 뿐만 아니라 불과 1∼2시간 전까지도 타고 다닐 만큼 상태를 유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버려진 것이 아닌 것을 알고도 훔친 것으로 판단된다”고 판시했다.

이어 “수업시간 도중 잠금장치가 채워진 자전거를 훔치고도 범행을 부인하는 것은 불리한 정상”이라며 “다만 피해품을 모두 회수했고 피해자들과 합의 또는 현금을 지급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덧붙였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