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양주시의회 ‘어린이 젖소그림 전시회’ 23일까지 개최

윤창철 의장 “그림 속 행복한 젖소처럼 행복하게 자라나길”

윤창철 양주시의장과 최수연·김현수 의원이 양주시청 감동어린이집 원아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양주시의회 제공

경기 양주시의회는 이달 23일까지 시의회 로비 1층 의정갤러리에서 ‘우(牛)리 모두 행복하소!’라는 주제로 어린이집 아이들의 그림 작품 27점을 전시한다고 8일 밝혔다.

전시에 출품한 그림 27점은 양주시청 감동어린이집 만 4~5세의 원아 27명이 그린 작품으로 아이들은 자신만의 젖소를 독창적이고, 다채롭게 표현했다.

우리 몸에 좋은 맛있는 우유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궁금한 아이들의 끝없는 물음이 독창적이고, 상상력이 풍부한 그림을 만들어냈다.
윤창철 양주시의장이 의회 로비에서 양주시청 감동어린이집 원아들을 맞이하고 있다. 양주시의회 제공

‘건강한 젖소에서 건강한 우유가 나오고, 행복한 소에서 맛있는 우유가 나온다’고 믿는 순수한 아이들의 그림에 나오는 젖소들은 해맑은 아이처럼 매우 행복해 보여 보는 이를 더욱 즐겁게 한다.

한수정 감동어린이집 원장은 “어린이집 모든 영유아는 매일 우유를 마신다”며 “자연스럽게 젖소에 대한 아이들의 관심이 늘어 젖소그림 그리기 대회를 열었는데 아이들의 그림이 어른들에게 행복한 미소를 선물한다”고 말했다.

윤창철 양주시의장은 “양주에서 꿈을 키우는 어린 꿈나무들의 그림들이 매우 창의적이고 훌륭하다”며 “그림에서 보이는 행복한 젖소처럼 우리 아이들도 모두 행복하게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