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사장 “대통령실 수신료 분리징수 철회되면 사퇴”

김의철 KBS 사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 아트홀에서 수신료 분리 징수 권고와 관련한 KBS의 입장과 대응 방안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의철 한국방송공사(KBS) 사장은 8일 대통령실이 TV 수신료 분리징수 도입을 철회하면 사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KBS 시청자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임 정권에서 사장으로 임명된 제가 문제라면 제가 사장직을 내려놓겠다”며 “대통령께서는 수신료 분리징수를 즉각 철회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분리징수 추진을 철회하는 즉시 저는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윤석열 대통령과의 면담도 요청했다. 그러면서 방송통신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KBS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수신료 징수 방안을 논의하자고 공개적으로 제안했다.

그는 “정부가 수신료 분리징수 추진을 통해 공영방송의 근간인 수신료 재원을 흔들려 하고 있다”며 “그렇게 되면 공적 책무를 수행하지 못할 위기를 맞게 되는데, 이를 막는 것이 KBS 사장으로서 가장 중요한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지난 5일 TV 수신료 분리징수를 위해 법령을 개정하고 후속조치 이행방안을 마련하라고 방통위와 산업부에 권고했다고 밝혔다.

현재 KBS의 TV 수신료는 월 2500원으로 현행 방송법에 따라 ‘텔레비전 수상기를 소지한 사람’에게 일률적으로 부과하고 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