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 사회적경제기업 간 협업 통한 동반성장 지원

공동 시제품개발·디자인·마케팅 등 지원
환경 축제 등 다양한 협업모델 추진계획


경남도는 ‘사회적경제기업 협업모델 지원사업’에 4개 협업팀(10개 기업)을 선정해 공동 시제품개발, 공동 브랜딩 및 마케팅 등에 2억4000만원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사회적경제기업 협업모델 지원사업’은 경남 도내 사회적경제기업 간 협업을 통한 동반성장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경남도가 주최하고 모두의경제 사회적협동조합이 주관한다.

지난 4월부터 참여기업을 모집해 신청 14개 팀 중 심사를 통해 4개 협업팀을 최종 선정했다. 선정된 팀은 ‘사회적가치 실현 축제’개발팀, ‘소확행 마켓’구축팀, ‘실버데이’제작팀, ‘다랑이꿀빵’제조팀 등이다.

특히 문화와 함께하는 ‘사회적가치 실현 축제팀’은 환경을 테마로 한 아동극 중 친환경 제작 드론이 등장하는 등 친환경적 요소가 곳곳에 가미된 행사를 기획해 가족 단위로 재미와 사회적 가치를 함께 느낄 수 있는 지역 축제 모델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 플리마켓 주최 청년 기업과 실시간 방송 판매 주최 경력단절여성 기업이 만나 부족한 지속가능성을 상호 보완하는 ‘소확행 마켓’ 프로젝트 등 사업 참가팀들은 사회적경제기업 간 협업모델을 구축, 사회적가치 추구와 지속가능성 향상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김만봉 경남도 사회적경제과장은 “올해도 다양한 협업모델의 발굴 지원을 통해 경남의 사회적경제기업들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