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네 친구들 동원 고의 교통사고…4억4000만원 챙겨

국민DB

대구 성서경찰서는 4년 동안 고의 교통사고로 11개 보험사로부터 부당하게 4억4000만원을 가로챈 혐의(보험사기)로 27명을 붙잡아 이중 A씨(29) 등 2명을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구속된 A씨 등 2명은 2019년부터 초·중·고, 동네 친구들과 함께 대구 달서구, 남구, 수성구, 울산, 경남 등지에서 교차로 내 진행 중 차선위반 차량과 음주차량을 쫓아가 추돌하는 방식으로 교통사고를 일으킨 후 보험금을 편취했다.

특히 구속된 A씨 등 2명은 도박 자금 등을 마련하기 위해 공범들을 모집해 직접 운전 후 사고를 일으켰고 이후 공범들로부터 보험금의 일부를 대가로 받았다. 술집 앞 등에서 대기 중 피해 차량을 물색 후 3㎞를 쫓아가 추돌 사고를 내기도 했다.

대구 성서경찰서 교통범죄팀은 지난해 2월 고의 사고가 의심된다는 보험사의 진정을 접수한 후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피의자들의 추가 범행이 더 있는지 수사 중이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