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희영 용산구청장, 유가족 피해 새벽 출근…유가족 “사퇴하라” 분노

박 구청장 석방되며 직무 복귀
유가족 ‘출근저지’ 하려했지만
오전 8시 이전 출근

8일 오전 서울 용산구청에서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이태원 참사 부실 대응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보석으로 석방된 박희영 용산구청장의 출근을 저지하기 위해 잠겨있는 구청장실 벨을 누르고 있다. 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부실 대응으로 박희영 용산구청장이 보석으로 석방된 이후 구청장 직무에 복귀했다. 유가족들은 출근 저지 투쟁에 나섰지만 구청장은 이들을 피해 새벽에 출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현 1029 이태원참사시민대책회의 공동상황실장은 8일 오전 9시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용산구청 앞에서 진행된 박희영 용산구청장 사퇴촉구 기자회견에서 “오전 8시에 이곳에 와서 긴급 항의 행동을 진행했지만, 이미 출근을 했다는 이야기가 있어 올라갔다”하지만 “끝까지 문을 열고 나오지 않았다”고 울분을 토했다.

앞서 10·29이태원참사시민대책회의와 유가족협의회 20여명은 이날 오전 7시50분쯤 용산구청 앞에 모여 박 구청장의 출근 저지 투쟁에 나섰다. 이들은 구청 정문과 주차장 부근으로 나뉘어 박 구청장이 출근하기만을 기다렸다.

하지만 오전 8시15분쯤 구청장이 이미 출근했다는 소식이 들리자 이들은 용산구청 9층 구청장실로 이동했다. 구청장실 앞에 선 이들은 “문을 열어달라. 구청장이 있는지 확인해야겠다”며 구청장과의 면담을 요구하며 구청 직원들과 대치를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강제로 수차례 문을 열려고 시도해 문이 열리기도 했다. 다만 내부 문이 하나가 더 있어 구청장실로 진입하지는 못했다. 유가족 측에서는 “우리를 진상으로 만들려는 것이냐. 출근했는지 얼굴만 확인하게 문을 열라”고 항의하다 오전 8시 50분쯤 사퇴촉구문과 팻말 등을 구청장실 앞에 붙인 뒤 내려왔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 신애진씨 어머니인 김남희씨는 구청장실에서 내려온 뒤 기자회견에 참석해 “저희 유가족들은 박 구청장과 안전재난과장의 보석 소식에 잠을 이룰 수 없었다”며 “사법부에서 박 구청장의 트라우마를 인정하기 전에 우리 가슴 속 안전에 대한 두려움을 먼저 봐달라”고 울면서 호소했다.

박 구청장은 이날 최소 오전 7시30분 이전 도착한 것으로 보인다. 취재진들이 자택과 구청 집무실, 주차장 등에 이른 시간부터 진을 치고 있었지만 박 구청장의 흔적을 찾지 못했다. 용산구청 관계자는 오전 8시30분쯤 “정확한 시간은 확인해줄 수 없다. 다만 이미 출근하신 것은 맞다”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