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천년고도 경주에서 한 달 살아보기…최대 180만원 지원

경주에서 한 달 살아보기 참가자 모집 포스터.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는 이달 23일까지 ‘경주에서 한 달 살아보기’ 2기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8일 밝혔다.

이 사업은 타 지역 거주자에게 경주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 간 교류를 활성화해 생활인구 및 정주인구 증가를 유도하고자 진행되는 프로그램이다.

시는 관심 분야별로 최종 11팀을 선발해 1팀당 숙박비 최대 150만원, 1인당 체험활동비 최대 32만원을 지원한다. 체류기간은 8월에서 10월 중 연속으로 21박~30박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참가자들은 체류기간 중 개인별 SNS 하루 2건 이상 경험 후기를 공유하고 프로그램 종료 후 팀별 경주를 홍보하는 창작 콘텐츠를 제작해 제출해야 한다.

만 19세 이상의 타 시군구 거주자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한 팀당 최대 2명까지 참여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경주시청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미래전략실 인구정책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경주에서 한 달 살아보기 프로그램은 지난 2021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총 62명이 참가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에서 한 달 살아보기 프로그램은 단순 관광에서만 느껴볼 수 없는 지역의 소중한 경험을 미리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경주의 매력을 재발견하고 지역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를 가질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